어웨이크 Awake, 2007 - 조비 해롤드 스릴러 영화



*스포일러 포함

나는 마취 주사가 필요한 수술을 해본 적이 없다. 하지만 가끔 상상 해본다. 만약 수면 마취를 했다가 영영 깨어나지 못하면 어떡하지? 내 삶을 제대로 정리하지도 못한 채 영원한 죽음을 맞는, 사실 안 하는 게 더 나을  그런 상상들. 그런데 이를 뛰어 넘는 더 강력한 것이 있으니, 그건 바로 '마취 중 각성'이다. 

마취 중 각성은 전신 마취 도중 환자의 의식이 깨어나, 외부의 자극을 그대로 느끼고 기억하는 것을 말한다. (진실여부는 모르겠지만)경험담을 읽어보면, 영화보다도 더 소름 돋는다. 고통을 그대로 느끼면서도 도움을 청할 수 없다. 내 몸을 가르고 장기를 꺼내고 자르는 모든 외부 자극을 수술이 끝날 때까지 인지해야한다. 이 얼마나 죽음보다도 끔찍한 일인가. 고문 당하면 소리라도 지를 수 있지, 이건 뭐....

영화 <어웨이크>는 '수술 중 각성'을 소재로 하지만 그것을 중심적으로 다루진 않는다. 하나의 장치일 뿐이다. 내 기억에, 홍보할 때 '수술 중 각성' 소재 자체를 엄청 밀었던 것 같은데, 사실 그런 짜릿한(?) 공포를 느끼긴 어렵고 음모를 풀어나가는 서사 위주이기 때문에 다소 심심할 수도 있다('수술 중 마취'를 아예 전면으로 내세운 영화였다면 어땠을까, 아마도 관객의 반이상은 보다가 나갈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나름 반전이라고 설정된 것들이 치밀하게 짜여진 게 아니어서, 스릴러 골수 팬이라면 초반부 샘이 편지를 숨기듯 가방에 넣는 쇼트를 보고서 일찌감치 눈치챌 수도 있다. 

그래도 중박은 하지않나 싶다. 너무 기대를 하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생각보다 연출이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84분의 짧은 러닝 타임은 아주 적절했고, 클레이가 수술대 위에만 있지 않고(현실에선 수술대 위에만 있지만) 유체이탈 하여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그의 의식을 표현하는 장면-특히 어머니와의 대화 장면은 조금 길게 느껴졌으나 인상적이었다. 

이런 류의 영화를 보면서 하는 생각이지만, 클레이의 고통이 내 일이 되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다. 스크린이라는 안전장치가 계속 유지되기를.

덧글

  • CINEKOON 2018/10/14 16:22 # 답글

    솔직히 마취 중 각성 그 소재 하나만으로 장편 만들기엔 너무 버거움... 고문 필름 될 듯
  • CINEKOON 2018/10/14 16:23 # 답글

    그나저나 다스 베이더 헤이든 크리스텐슨 나오길래 봤었는데 연기가 여전히 안 늘어 있더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