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The Running Man, 1987 - 폴 마이클 글레이저 SF/스릴러/미스테리 영화

* 스포일러 포함

헬기에서 민간인들을 학살하라는 상부의 지시를 무시하다가 감옥에 가게된 벤, 그러나 오히려 벤이 민간인을 학살한 것처럼 비디오 조작이 되어버려 사람들의 원성을 산다. 하지만 벤은 언제까지 이곳에 살 수 없으리란 생각에 동료들과 탈옥을 하게 된다. 한편 '런닝맨'이라는 최고의 TV 프로그램 진행자는 탈옥하는 벤의 영상을 보고 법무부와 딜을 본 후 런닝맨에 출연시키기로 한다. 룰은 간단하다. 런닝맨은 도망가고, 추격자는 그를 쫓는다. 그러나 런닝맨은 맨몸이지만 추격자는 무기들을 주렁주렁 달고 가기에, 이미 상당히 불리한 게임이다. 이러한 룰은 경기장 안에 죄수와 맹수를 함께 가두며 죄수가 물어 뜯기는 장면을 즐기던 중세 시대를 떠올리게 한다. 기술의 발달로 형태만 바뀌었을 뿐, 인간 본성은 여전한 듯하다.

의외로 큰 세계관이다. 정부가 통제하고 사람들은 TV 앞에 모여들어 자극적인 방송에 열광한다. 그러나...세계관이 아깝다. 좋은 요소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가벼운 액션물로 다뤄진 건 아닌가 한다. 스티븐 킹이 '리처드 버크만'이라는 필명으로 냈던 소설이 원작이라는데, 나는 읽어보지 않아 비교가 어렵지만 듣기론 '주인공이 죽음의 게임에 참가한다'는 설정만 같고 많은 부분(주인공의 성격이나 전사, 게임의 룰, 결말 등)이 다르다고 한다. 스티븐 킹과 원작 팬들이 혹평했다고 하는데...그럴만 하다. 일단...도대체 그 노란색 쫄쫄이는 뭔데! 아무래도 가벼운 맛은 쫄쫄이로부터 시작된 것 같다... 여기서부터 진지한 몰입이 되지 못했다고...그리고 추격자들은 또 어떤가. 여기서 다 묘사하지 못할 만큼 충격의 만듦새다. 물론! 87년도 영화라는 것은 알지만, 이게 최선이었나 싶은거지.

그렇다고 모든 부분이 구리다는 것은 아니고, 중간중간 흥미로운 부분도 있었다. 다만 오락에 치중했기 때문에 디테일이 떨어지고 너무 쉽게 이야기가 흘러간다. 벤과 앰버가 반군을 만나고 그들이 강력한 프로그램을 이기는 과정이 하나도 쫄깃하지가 않다. 그냥 그렇게 흘러가게 만들었으니 흘러가는 느낌. 그런데 보다보면 사실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긴 한다. 애초에 영화의 주목적은 치밀한 서사가 아니니까. 그냥 근육질의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어떻게 추격자들을 무찌르는지가 더 중요하다-그럼 멋지게 찍어주지...

그래도 그런 맛에 보는 게 또 재미니까.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특유의 70, 80년대 SF 영화에 나올 법한 그래픽(?) 보는 재미도 있었다. 여러모로 아쉬워 주절주절 댔는데...또 생각하면 '그래도 꽤 매력있던 것 같은데?' 싶다. 왜 보고나니 더 생각나는 것일까. 묘한 영화야.


덧글

  • 포스21 2019/08/29 20:39 # 답글

    한번 보고 싶군요. 전성기 아놀드 액션도 감상할겸...
  • SHEBA 2019/08/30 16:22 #

    가볍게 보면 좋을 듯 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